quick_menu_tit

건강정보

진료시간안내

CONSULTATION HOUR

  • 평일 08:30 ~ 17:00
  • 토요일 08:30 ~ 13:00
  • 점심시간 12:30 ~ 14:00
  • 공휴일 09:00 ~ 13:00

전화상담문의

  • 044-868-8841
  • FAX. 044-868-8843
  • 건강정보
  • 건강칼럼

건강칼럼


'비알코올성 지방간' 있으면 성격도 더럽다?...연구로 밝혀져
비알코올성 지방간이란 비만, 당뇨병 등이 원인으로 술을 전혀 마시지 않거나 술을 조금만 마시는 사람에게 생기는 지방간이다. 최근 한 연구에 따르면 비알코올성 지방간이 있는 환자는 성격 장애가 있을 가능성이 3배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생활 습관이 원인인 비알코올성 지방간이 있으면 성격 장애가 있을 가능성이 높다ㅣ출처: 게티이미지뱅크



비알코올성 지방간 환자, 성격 장애 있을 가능성 3배 높아비알코올성 지방간은 보통 고열량 음식, 과탄수화물 섭취, 운도 부족 등 생활 습관이 원인이다. 알코올에 영향을 받지 않고 간 내에 지방이 축적되어 발생한다. 악화하면 중증질환인 간경변이나 간부전으로 진행될 수 있다. 영국 버밍엄대(University of Birmingham) 조나단 캐틀링(Jonathan Catling) 박사 연구팀은 비알코올성 지방간 환자들이 생활 습관 관리에 실패하는 경우가 많은 것을 보고, 실패 이유에 대한 특징을 살펴보고자 성인 96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연구팀은 실험 참가자를 비알코올성 지방간 환자와 비알코올성 지방간이 아닌 간 질환자, 건강한 사람 총 3그룹으로 나누었다. 그런 뒤 성격을 살펴보는 자가보고 설문조사를 진행하도록 했다. 실제로 비알코올성 지방간 환자는 간 이식을 받은 후에도 5명 중 2명이 식습관 통제를 하지 못해 질병 재발 징후를 보이는 것으로 확인됐다.분석 결과, 비알코올성 지방간 환자는 그렇지 않은 그룹보다 성격 장애를 가질 가능성이 약 3배 정도 더 높았다. 성격 장애는 주로 우울, 불안 장애보단 충동·통제 등이었다. 스스로 자기 행동에 통제를 가하는 것은 내부(자신)보다 외부(타인) 힘이 강하다고 인지할 가능성이 컸다. 이에 반해 다른 간 질환이나 불안, 우울증 등 정신 건강 문제와는 관련이 없었다.연구팀은 "비알코올성 지방간 환자에게 올바른 생활 방식을 준수하는 게 어려운 성격 장애가 있는지 확인하고 생활 습관을 조절하기 전에 먼저 검사로 확인하고 치료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이번 연구는 국제 학술지 'BMC Gastroenterology'에 최근 게재됐다.비알코올성 지방간, 남성에서 가파른 증가세 보여한편 비알코올성 지방간은 남성에서 빠르게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식습관이 점차 서구화되고 앉아서 생활하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국내 남성의 비알코올성 지방간 유병률이 지난 19년 새 11%나 증가했다. 가파른 증가세를 고려하면 10년 뒤에 우리나라 남성 5명 중 2명꼴로 비알코올성 지방간을 앓게 될 거라는 암울한 전망도 나온다.서울아산병원 가정의학과 박혜순·국제진료센터 강서영 교수팀은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바탕으로 비알코올성 지방간과 비만, 복부비만의 국내 유병률 추이를 분석한 후 각 질환의 향후 유병률을 예측했다.연구팀은 조인포인트 모델을 이용해 향후 비알코올성 지방간 유병률을 예측한 결과, 2030년에는 39.1%, 2035년에는 43.8%의 남성이 비알코올성 지방간을 갖게 될 것으로 파악했다.이번 연구는 19세 이상 성인 4만여 명을 대상으로 분석했으며, 과거 간염이나 간경변과 같은 간 질환을 앓은 적이 없으며 1회 알코올 섭취량이 30g 이하로 술을 거의 마시지 않는 사람을 대상으로 했다. 비알코올성 간질환이 남성에서 급격하게 늘어난 이유로는 생활습관 변화가 꼽힌다. 지방 섭취가 하루 전체 에너지 섭취량의 30% 이상인 남성의 비율이 19년 전에 비해 두 배 정도 많아졌고 신체 활동량이 부족한 남성의 비율도 현저히 증가했기 때문이다. 특히 19~49세 젊은 남성에서 비만한 사례가 많아지는 것도 원인으로 보인다. 이러한 추세라면 2035년에는 20~40대 남성 중 74.5%가 비만, 60.0%가 복부비만, 58.5%가 비알코올성 지방간을 겪을 것으로 예측된다.한편, 연구팀은 "비알코올성 지방간은 지방만 침착되고 간 손상은 없는 경미한 경우가 많지만 치료하지 않고 방치할 경우 간세포가 손상되는 간염과 간이 딱딱하게 굳는 간경변증, 악성 종양인 간암으로 발전할 수 있다"라며 "비만이 원인인 만큼 비만 예방을 위해 섬유질이 풍부하면서 지방 및 단순당 함유량이 적은 채소와 단백질이 많은 생선 등을 섭취하고 신체 활동량을 늘릴 것"을 당부했다.


이전글 : 사회적 낙인이 두려운 질병…HIV에 감염되면 에이즈인 걸까? [건강톡톡]
다음글 : ‘마라탕후루’ 즐기는 1020세대…당뇨병 말고도 ‘이 질환’ 주의해야